최종편집 : 7.13(월) 17:08
문화일반 문학/출판 문화화제 전시 연주 공연 영화 연예 특별기고 예술인동정 이슈
2020년 7월 15일(수요일)

<현동칼럼>“왜 또 다른 위기로 비틀거리며 나아가고 있는가?”
2020. 06.17(수) 08:57확대축소
얼마 전 미국을 다녀온 친지 한 분은 ‘요즘은 걷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말한다. LA부근 딸네 집에서 석 달 간 감옥살이처럼 갇혀있다 고향으로 오니 다른 세상을 사는 느낌이란다. ‘코로나19는 우리에게 소소하고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게 해주었다’는 방송 앵커 멘트가 공감이 간다. 세계는 ‘코로나이전’과 ‘코로나이후’로 나뉠 만큼 엄청나게 변화 중이다. 무엇이 행복인지에 대한 인식도 크게 달라질 게 틀림 없다.

가장 두려운 변화는 먹고 사는 일에 당장 고통을 주는 경제변화다. 세계은행은
“올해 글로벌 경제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불황(–5.2%)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글로벌 교역에 목을 매달고 있는 우리경제 앞길은 얼마나 험난할까. 우리는 1998년 ‘IMF 경제위기’ 때. 하늘같던 대기업들이 날마다 우수수 무너지고, 수많은 청장년들이 하루아침에 실업자가 되어 길바닥을 헤매는 고통을 겪었다. 예고는 그보다 더 큰 고통이 온다고 말한다.

이런 때 버틸 힘이 없는 보통사람은 어디에서 희망을 찾고 위로를 받을까. IMF 위기 때 읽고 위로받았던 책이 생각난다. “왜 세상은 하나의 위기에서 또 다른 위기로 비틀거리며 나아가고 있는가? 항상 이러했는가? …. 라다크는 나에게 미래로 가는 길은 하나뿐이 아니라는 것을 확신시켜주었고, 엄청난 힘과 희망을 주었다.” 세계화(글로벌리즘)에 반기를 든 환경운동가, 헬레나 노르베리 호지(1946~)가 <오래된 미래, 라다크로부터 배운다>에 쓴 서문이다.

호지여사는 1975년부터 16년간 인도 최북단 고원 사막지대, ‘작은 티벳’이라고 불리는 라다크(인구 13만 명)에서 생활했다, <오래된 미래>는 그 척박한 땅에서 검소함과 자존감으로 자급자족을 이루는 삶 현장 보고서이다.

“겨울엔 영하 40도, 여름엔 탈 듯이 뜨겁고, 실제로 일하는 것은 일 년에 4개월뿐이다. 나머지 8개월 대부분은 잔치와 파티로 보낸다. … 혹심한 기후, 자원의 빈약함에도 불구하고 라다크 사람들은 단지 생존이상으로 즐기며 산다. …삽, 톱, 낫, 망치 같은 아주 기초적인 연장, 단순한 물레방아, … 일을 하는데 오랜 시간을 보낸다. …그런데도 그들은 시간을 넉넉히 가지고 있다. 부드러운 속도로 일을 하고, 놀라울 만큼 많은 여가를 누린다.… 열심히 일하지만 자기들의 속도로 웃음과 노래를 곁들이며 한다. 일과 놀이는 엄격하게 구분 되어있지 않다.… (56~57p)”

물론 세계화, 문명세계는 오래된 미래, 라다크를 그대로 두지 않는다. 인도정부가 파키스탄, 중국침략으로부터 라다크를 보호한다는 명목 아래 1974년부터 라다크를 관광객에게 개방한 것, 1984년 한 해 관광객 수는 15.000명, 전기도 들어왔다. “인구 1만 명이던 라다크 수도 레에 호텔, 접객업소만 100개가 생기고 관광객 1명이 하루 쓰는 비용은 라다크 한 가족이 1년 동안 쓰는 금액이다.”

개발은 필수적이다. 그러나 개발 전에는 가난과 굶주림이란 없었다. “내가 온 첫해에는 처음 본 어린아이들이 나에게 달려와 살구를 손에 쥐여 주곤 했다.… 이제는 어린아이들이 외국인들에게 ‘한 닢만, 한 닢만’ 하며 빈 손을 내민다. …전통음식에도 자부심을 못 느껴 전통보리빵을 내놓으며 내게 미안하다고 말한다.” 1980년 라다크는 ‘라다크 프로젝트’를 만들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나아가고 있다.

“지역적인 것, 작은 것, 친밀한 것, 인간적인 것,--- 결국 자연이 승리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려준다.” 호지여사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경제활동 규모를 근본적으로 줄이자, 생산과 소비거리를 줄이자. 정말 필요한 것은 집 가까이에서 생산하자!’며 ‘지역화’를 주장한다. 지금 세계는 경제 규모를 강제적으로 줄이게 되었다. 최고의 진리, 자연이 강제한 길이다. 이번에는 확실히 위기가 되풀이 안 될까, 또 다른 위기로 비틀거리며 나아가고 있지는 않는지?

김종남<언론인>


김종남 위원 mhtong@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메일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김종남 칼럼 주요기사
“앞으로 1년 또는 2년의 시간밖에 없다면?”…“왜 또 다른 위기로 비틀거리며 나아가고 있는가…
‘ 눈물 흘릴 수 있는 ‘해우소’ 있나요? ‘나의 물건’'나의 이야기’는 무엇인가요?
‘핸드폰을 쓸 일이 없는 세상’ 살 자신 있나… 사람 속에서 우주를 발견해본일 있는가?
나에게 맞는 길, 스스로 찾을 용기 있나? 평생 해낸 일 가운데 가장 자랑스런 일은?
돈에 대한 우리 마인드는 어느 수준인가? 자유로운 걷기는 행복이 동반자다
최신 포토뉴스

전남여류문학회 연간…

"광주아트: 20'…

오페라 갈라콘서트 …

‘문화다양성 의미 …

특집기사 전라도문화수수께끼
통발굴 전남의 마을 1박 2일
인물 해외통신원 리포트
 2020. 7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일 2일 3일 4일 5일
6일 7일 8일 9일 10일
오페라 갈라콘서트 '영화 속 아리…
"광주아트: 20' 특별전 '동행…
전남여류문학회 연간집 ’이 그리움…
웰빙 라이프
광주-서울 항공요금 4만 1천원으…
한국공항공사(사장 김석기)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과 함께 23일부…
광주-제주 저가항공 신규 운항 시…
호남권 최초 저비용항공사인 티웨이항공이 4일 오전 7시 TW901편을 시작으로 …
인사말 | 회사개요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Copyright ⓒ . 제호 : 문화통. 관리자에게 mhtong@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사단법인 광주문화발전소 발행인 겸 편집인 : 지형원 등록번호 : 광주아 00031 등록일자 : 2008년 12월 31일

주소 : [61475] 광주광역시 동구 중앙로 196번길 8 오송빌딩 301호 제보 및 각종문의 : 062-226-5511 FAX : 062-226-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