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7.3(금) 11:53
문화일반 문학/출판 문화화제 전시 연주 공연 영화 연예 특별기고 예술인동정 이슈
2020년 7월 7일(화요일)

<현동칼럼> 나에게 맞는 길, 스스로 찾을 용기 있나?
2020. 01.06(월) 17:07확대축소
서울 사는 친지 한분은 고향인 광주에 들렀다 귀경할 때는 꼭 기차를 이용한다. 술자리 모임에 참석한 후 버스를 탔다가 고생을 겪은 후부터다. 출발한지 1시간도 못되어 생리현상이 급해진 것, 중간휴게소까지는 1시간 더 기다려야한다. 용기를 내어 ‘중간에 한번 멈춰달라’고 기사에게 사정하려다 참고 또 참았다. 너무 참아서 막상 휴게소에 내렸을 때는 걷기조차 힘들었다. 그 때 고생한 일은 술자리에서 두고두고 얘깃거리다.

남 얘기가 언젠가 내 얘기가 된다. 얼마 전 유성에서 송년모임이 있어 참석한 후 바로 차편이 닿아 광주행 고속버스를 탔다. 광주까지 2시간 걸린다. 그런데 40여분 달리자 소변이 급해졌다. 송년회 술자리가 화근이었다. “중간에 한 번 안 쉽니까?” 기사님께 물어보았다. “아니요.” 답이 간단하다. 10여분 더 견디다 결국 ‘용기’를 냈다. “한 번 쉬어갑시다.” 달리는 고속버스를 나 혼자를 위해 멈추게 한 일은 처음이었다.

‘용기’란 ‘남을 위할 때만 내야하는 기운’이라고 믿던 때도 있었다. 서울 친지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에서 참고 또 참으며 용기를 못 냈다. 혜민스님은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에서 ‘나 자신을 위한 용기’를 말한다. 이규경 시인의 <용기>라는 시를 소개하며 “이 길은 내 길이 아닌 것 같다고 말할 수 있는 것도 용기”라고 말한다. 올해도 고시에 또 떨어졌다고 찾아오는 친구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도 소개한다.

“‘나는 못해요’라고 말해도 됩니다. 나에게 맞는 길을 남에게 묻는 것이 아니고 스스로에게 물어보면서 천천히 잘 찾다보면 고시에 붙은 것 보다 결국엔 더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길게 보면 낙방한 것이 훨씬 더 잘된 일이 될 수 있으니 처음엔 좀 답답하고 막막하더라도 용기 내어 나의 길을 찾아보세요.”

<90년생이 온다>에서 저자 1982년생 임홍택은 우리나라를 ‘취준생(취업준비생) 10명중 4명이 공시족인 나라’라고 표현한다. “20대 한국청년들(1990년대 생)은 9급 공무원 되길 원하는, ‘9급 공무원 세대’라고도 할 수 있다”라며 ‘공시생(공무원시험준비생) 100명이 시험을 치르면 약 2명만 합격(2016년 최종합격률 1,8%)하고 나머지 98명은 대부분 또 이듬해 공무원시험을 준비한다’고 말한다.

몇 년째 시험에 매달려 사는 취준생, 공시생은 혜민스님 말씀을 어떻게 받아들일까. 혜민스님은 하버드를 나와 미국 대학교수 생활을 하다 용기를 내어 한국스님이 되었다. ‘나는 못해요’라고 남에게 말할 수 있는 것은 포기가 아니라 용기다. 모두 부러워 몰려가는 환한 길을 버리고, 보이지 않는 내 길을 찾아 나서는 용기다. 달리는 고속버스를 멈추게 한 용기는 10분 고통 끝에 나왔지만 새 인생길을 찾는 용기는 몇 년 고통 끝에 나올지 모른다.

20대 한국 청년들은 21세기 이 나라를 이끌어갈 중심세력, 21세기의 주인이다. 주인이 걸어가야 할 인생길은 하루 이틀 머무르다 떠날 손님이 가는 길과 다르다. 손님이 정해줄 수도 없다. “저 길에 한 아이 노래 부르며 가네 / 별빛 같은 그 노래 멀리서 가물거리네 / 동그만 어깨위에 어스름 내리는데 / 세상에 없는 노래 부르며 멀리 가네 / 세상에 없는 노래 부르며 멀리 가네” 국악인 한승석이 노래하는 <없는 노래>가 떠오른다.

한승석은 29살 때 뒤늦게 판소리를 시작했다. 그는 ‘서울법대를 나왔으면서 어떤 계기로 국악인이 되었느냐?’는 질문을 100번 이상 받았다고 한다. 그는 ‘사주팔자’라는 한마디로 정리한다. 대학 때 우연히 들어간 사물놀이 패 동아리, 진도출신, 가족 DNA 등등이 작용한 ‘팔자소관’이다. 그러나 ‘자신에게 맞는 길을 찾아 내달린 용기’가 가장 큰 밑바탕이 되었으리라 누구나 짐작할만하다. 2020년이 밝았다. 올해 내가 가야 할 길은 어디인가?

김종남 위원 mhtong@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메일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김종남 칼럼 주요기사
“왜 또 다른 위기로 비틀거리며 나아가고 있는가… ‘ 눈물 흘릴 수 있는 ‘해우소’ 있나요?
‘나의 물건’'나의 이야기’는 무엇인가요? ‘핸드폰을 쓸 일이 없는 세상’ 살 자신 있나…
사람 속에서 우주를 발견해본일 있는가? 나에게 맞는 길, 스스로 찾을 용기 있나?
평생 해낸 일 가운데 가장 자랑스런 일은? 돈에 대한 우리 마인드는 어느 수준인가?
자유로운 걷기는 행복이 동반자다‘무슨 책 읽으세요?’로 통하는 세상
최신 포토뉴스

‘문화다양성 의미 …

‘빛 금간 시간’ …

지산농악보존회 초청…

오팔수 초대전 ' …

특집기사 전라도문화수수께끼
통발굴 전남의 마을 1박 2일
인물 해외통신원 리포트
 2020. 7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일 2일 3일 4일 5일
6일 7일 8일 9일 10일
제 36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작품 …
웰빙 라이프
광주-서울 항공요금 4만 1천원으…
한국공항공사(사장 김석기)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과 함께 23일부…
광주-제주 저가항공 신규 운항 시…
호남권 최초 저비용항공사인 티웨이항공이 4일 오전 7시 TW901편을 시작으로 …
인사말 | 회사개요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Copyright ⓒ . 제호 : 문화통. 관리자에게 mhtong@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사단법인 광주문화발전소 발행인 겸 편집인 : 지형원 등록번호 : 광주아 00031 등록일자 : 2008년 12월 31일

주소 : [61475] 광주광역시 동구 중앙로 196번길 8 오송빌딩 301호 제보 및 각종문의 : 062-226-5511 FAX : 062-226-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