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6.18(화) 09:20
문화일반 문학/출판 문화화제 전시 연주 공연 영화 연예 특별기고 예술인동정 이슈
2019년 6월 18일(화요일)

조대연 다큐멘터리 사진전 "기억을 기다리다'

5일~7월 1일까지 광주롯데갤러리
2019. 06.07(금) 18:21확대축소
조대연 작 '민주광장'
롯데갤러리는 6월 기획전시로 5일부터 7월 1일까지 댜큐멘터리 사진작가 조대연의 작품전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일곱 번째 개인전으로 2015년 이후 근 4년 만에 선보이는 자리이다.

조대연의 사진은 신문사 사진기자의 이력에서 드러나듯이 보도사진(photo journalism)에서 시작되었고, 유학 시기 이후 사회적 다큐멘터리(Social Documentary) 작업을 통해 비판적 메시지가 확연한 프레임을 제시했다. 광주에 정착하는 90년대 중반부터 삶터와 사람으로 관심 영역이 확대되면서 보다 인간중심적이며 담담한 화면을 구축했는데, 새만금 개발사업이 소재인 <흐르는 땅>, 순천만을 표현한 <습지> 연작을 포함해 남도의 삶과 역사를 기록하는 작업과 아카이브 구축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조대연은 이번 전시에서 광주에 대한 소회를 풀어낸다. ‘광주의 시간’이라는 큰 테마의 첫 시리즈작인 본 전시의 소제목은 <기억을 기다리다>이다. 사진의 배경은 5.18민주광장으로, 지난 10여 년간 광주의 구도심을 다니며 관찰한 장소와 사람들에 관한 서사이다. 거리극을 포함한 다양한 형식의 문화행사, 그리고 3·1운동 기념식이나 추모행사 등이 펼쳐지는 광장의 모습을 작가는 ‘가까이할 수도 멀리할 수도 없는’ 입장에서 무던히 기록했다. 프레임에는 민주화를 위한 공간이었던 그 곳의 의미를 상징적으로 함축하는 장면들이 펼쳐지는데, 이미지의 향수자로 하여금 열린 해석을 담보하며 일상의 범주에서 언급되지 않은 이 공간이 어떤 장소성을 띠는지 상기시킨다.

광장 위의 뿌연 스모그는 보는 이에게 다양한 기억을 불러일으킨다. 퍼포먼스 행사인 사진의 내막은 얼핏 80-90년대 거리의 현장 같기도 하다. 석가탄신일 전야 붉은 대형 연꽃으로 치장한 분수대, 폭력의 상흔처럼 퇴화된 전일빌딩의 근경에는 무당집의 깃발이 나부끼는데, 하늘로 에운 건물과 땅(광장)을 연계하는 듯하다. 아마도 그 시절을 체감했을, 거리축제를 알리는 애드벌룬 아래의 노인. 민주평화기념관으로 분한 본관 건물 앞에는 남녀노소가 자리하고, 솟구치는 분수 그것의 끝자락에는 소원을 비는 달이 떠 있다.
조대연은 작품에서 직설화법식의 현장을 제시하지는 않지만, 공간의 특질이나 실재하는 장치를 통해, 정해진 답이 아닌 다양한 생각들을 끌어내려 한다. 일상에서 비켜 가버린 현재의 광장을 ‘기록’하되, 장소의 가치나 의미는 관람자의 ‘해석’에 따라 다르게 읽혀진다. 그러나 제시된 화면으로 인해 이 특수한 공간은 다시 사유의 영역으로 확대된다. 메시지의 강요가 아닌, 사실의 투영으로서의 광장이라는 장소는 재차 거론된다.

스스로를 목적에 의해 사진을 찍는 사람이라 평하는 조대연은 본인의 사진이 좀 더 객관적일 수 있기를 희망한다. 그러나 진도와 섬진강을 비롯한 남도의 삶터, 새만금, 순천만 시리즈 등에서 보여주었던 인간에 대한 애정과 관심은 지속된다. 더불어, 숨은 의미와 상실감 혹은 공허함이 내비치는 조대연의 프레임에서 우리가 외면할 수 없는 사실이 극적으로 드러나는 것을 볼 때, 일상의 촬영이 그저 일상이 아닌 뜻 그대로 의미심장한 구술임을 깨닫게 된다

보고 기록하는 사진의 실재성, 그 장르적 속성으로 인해 쉽게 잊히는 시간들이 보다 가치 있는 사실로 되새김질 된다. 한편, 전시의 연계 행사로 6월 12일 오후 4시부터 아티스트 토크가 진행된다

조대연 작가는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사진학과와 미 미 오하이오대학교 Visual Communication MA를 거쳤으며 한국일보사 서울경제신문 기자를 시작으로 한국사진학회 부회장, 대구사진비엔날레 워킹그룹 위원, 은팇다큐멘터리 회장을역임했으며 현재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중앙운영위원, 광주대학교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1999년 한강‘독일 코뮤날레 갤러리)에서의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광주, 서울, 창원, 등지에서 7회의 개인전을 테마전으로 가졌다. 이후 수많은 단체적과 국제전 등 비중있는 전시회를 통해 다큐멘터리 작가로서의 위상을 지켜왔다.

박원지 기자 mhtong@hanmail.net        박원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메일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전시 주요기사
광주신세계미술상 수상 박세희 작가 초대전 우종미술관 소장전 '푸른 생명의 약동'
동물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늑대 아이'전남광주역, 마지막 풍경' 은 어떤 모습일까?
조대연 다큐멘터리 사진전 "기억을 기다리다''오래된 시간, 그리고 새로운 공간'전
'봄날 2109' '아트 인 팔레트 2019' …김영양 개인전
2019 국제교류전 : 제4의 예술展2019 하정웅 청년작가 초대전
최신 포토뉴스

문화통plus 여름…

계간 '남도문학' …

광주신세계미술상 수…

김영화의 남도씻김굿…

피아니스트 동수정-…

특집기사 전라도문화수수께끼
통발굴 전남의 마을 1박 2일
인물 해외통신원 리포트
 2019. 6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일 2일 3일 4일 5일
6일 7일 8일 9일 10일
우종미술관 소장전 '푸른 생명의 …
‘고골 더비기닝: 유령 살인’ 디…
계간 '남도문학' 여름호 발간
염색장과 민속학자 토크콘서트
부르스로 듣는 민요와 판소리
빛고을시민문화관 17일 월요콘서트…
김영화의 남도씻김굿
“토요일 저녁, 프린지와 함께하는…
‘ 윤선도 어부사시사 명상길’ 1…
피아니스트 동수정- 최유진 듀오 …
웰빙 라이프
광주-서울 항공요금 4만 1천원으…
한국공항공사(사장 김석기)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과 함께 23일부…
광주-제주 저가항공 신규 운항 시…
호남권 최초 저비용항공사인 티웨이항공이 4일 오전 7시 TW901편을 시작으로 …
인사말 | 회사개요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Copyright ⓒ . 제호 : 문화통. 관리자에게 mhtong@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사단법인 광주문화발전소 발행인 겸 편집인 : 지형원 등록번호 : 광주아 00031 등록일자 : 2008년 12월 31일

주소 : [61475] 광주광역시 동구 중앙로 196번길 8 오송빌딩 301호 제보 및 각종문의 : 062-226-5511 FAX : 062-226-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