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5.23(화) 10:36
문화일반 문학/출판 문화화제 전시 연주 공연 영화 연예 특별기고 예술인동정 이슈
2023년 5월 30일(화요일)

<아침을 여는 동시> 유백순 '옷입은 의자'
2022. 04.05(화) 09:34확대축소
하루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가족들이

식탁 등받이 의자에
겉옷 벗어 차곡차곡
걸쳐두었더니,

옷들은
밥이랑 김치 냄새 먹고
따뜻하게 데워져서

아침이면
일터로 나가는 가족들
꼭꼭 감싸주어요.

............................................................................
<해설>
봄꽃 향기라고 하고 땀 냄새라고 한다. 향기는 좋을 때 쓰고, 냄새는 싫거나 역겨울 때 쓰는 말이다. 하지만 엄마는 아가의 응가를 싫어하지 않는다. 오늘도 잘 먹고 잘 쌌구나, 대견해 하며 오히려 향기로 여긴다. 그뿐인가? 일터에서 돌아와 푹 쉰 냄새의 옷과 양말도 말끔하게 빨아 향긋한 풀향기로 바꿔준다. 아빠도 마찬가지다. 땀 뻘뻘 흘리고 돌아온 아들딸을 안아주며 냄새난다고 하지 않는다. 상황이 이러하면 향기와 냄새의 구분이 어렵다. 밥이랑 김치 냄새 먹고 향기가 되어 감싸주는 옷은 사랑으로 이루어진 가족을 말함이리라.

김 목/ 아동문학가

박원지 기자 mhtong@hanmail.net        박원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메일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아침을 여는 동시 주요기사
문영미 '마음' 정명희 '길 만들면 따라온다'
김재수 '한 걸음' 고윤자 '그림자'
김능자 '참 좋겠다' 조화련 '꽃샘 눈꽃'
박형숙 '먹갈치' 조오복 '때로는'
조기호 '알 수 없어요' 정명희 '꽃의 번호표'
최신 포토뉴스

피아니스트 김혜진-…

5·18민주묘지 즉…

시민의 기록, 역사…

광주예술인아카데미 …

특집기사 전라도문화수수께끼
통발굴 전남의 마을 1박 2일
인물 해외통신원 리포트
 2023. 5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일 2일 3일 4일 5일
6일 7일 8일 9일 10일
웰빙 라이프
광주-서울 항공요금 4만 1천원으…
한국공항공사(사장 김석기)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과 함께 23일부…
광주-제주 저가항공 신규 운항 시…
호남권 최초 저비용항공사인 티웨이항공이 4일 오전 7시 TW901편을 시작으로 …
인사말 | 회사개요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Copyright ⓒ . 제호 : 문화통. 관리자에게 mhtong@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사단법인 광주문화발전소 발행인 겸 편집인 : 지형원 등록번호 : 광주아 00031 등록일자 : 2008년 12월 31일

주소 : [61475] 광주광역시 동구 중앙로 196번길 8 오송빌딩 301호 제보 및 각종문의 : 062-226-5511 FAX : 062-226-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