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5.23(월) 11:25
문화일반 문학/출판 문화화제 전시 연주 공연 영화 연예 특별기고 예술인동정 이슈
2022년 5월 24일(화요일)

<아침을 여는 동시> 김재창 '느티나무'
2021. 11.15(월) 15:14확대축소
동구밖 느티나무 그늘엔
싱그런 바람들이 모여 산다
참새떼 같은 잎새들이 헹궈 낸
먼 백제적 얘기들이랑
눈 감으면 잉- 귀울음 타고 들려오는
돌아가신 할머니의 얘기 소리
- 옛날 옛적 호랑이 담배 먹던 시절에…
눈 떠보면 얘기 소리는 뚝 그치고
고목 구멍이 할머니처럼 합죽 웃고 있었지
아하, 그 구멍 속에서 옛 얘기들이 풀려나오는구나
시커먼 구멍 속에 또아리 틀고 있던 얘기들이
하나씩 풀풀 풀려 나와서
동구 밖을 들어서는 사람들의 가슴을
산뜻하게 헹궈 주고
아무도 없는 밤이면
잊었던 얘기들이 안개처럼 자욱하게 피어
싱그런 바람 속에
마을이 떠오른다
.......................................................................................
<해설>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은 아니지만, 강산이 다섯 번은 변한 옛날이다. 학교가 수몰지역이 되어 옮겨야 했다. 산밭에 터는 잡았는데, 문제는 느티나무였다. 아래쪽에 큰 구멍이 있는 수백 살 느티나무를 베어야만 했다. 그런데 그 느티나무는 가지만 꺾어도 사흘 안에 죽는다는 신목이었다. ‘내가 죽고 아이들 공부를 시키련다’ 할아버지 한 분이 제를 올리고 느티나무를 베어냈다. 하지만 할아버지는 사흘이 지나도 죽지 않았다. 그렇게 지은 학교는 오래 전에 폐교가 되었고, 싱그런 바람 속에 잊었던 얘기가 안개처럼 자욱하게 옛 이야기로 피어난다.

김 목/ 아동문학가

박원지 기자 mhtong@hanmail.net        박원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메일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아침을 여는 동시 주요기사
이문석 '어미 새와 아기 새 ' 조향숙 '너'
문영미 '허수아비' 문인자 '볍씨'
이연례 '젓가락' 차상영 '반짝이는 나무'
유백순 '옷입은 의자' 윤영훈 '소금꽃'
김용국 '꼬막' 정명희 '빨간 우체통'
최신 포토뉴스

이문석 '어미 새와…

'우크라이나에 평화…

소리꾼 김수현이 부…

명진고 '역사, 5…

'미술 아카이브의 …

특집기사 전라도문화수수께끼
통발굴 전남의 마을 1박 2일
인물 해외통신원 리포트
 2022. 5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일 2일 3일 4일 5일
6일 7일 8일 9일 10일
'우크라이나에 평화를' 국제교류음…
이문석 '어미 새와 아기 새 '
현대미술 전문잡지 ‘에뽀끄 ’ …
명진고 '역사, 518 골든벨대회…
극단 청춘 '버꾸 할머니' 공연
사진작가 김석은 초대전 '바다 위…
'미술 아카이브의 가치' 특강
소리꾼 김수현이 부르는 동편제 …
웰빙 라이프
광주-서울 항공요금 4만 1천원으…
한국공항공사(사장 김석기)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과 함께 23일부…
광주-제주 저가항공 신규 운항 시…
호남권 최초 저비용항공사인 티웨이항공이 4일 오전 7시 TW901편을 시작으로 …
인사말 | 회사개요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Copyright ⓒ . 제호 : 문화통. 관리자에게 mhtong@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사단법인 광주문화발전소 발행인 겸 편집인 : 지형원 등록번호 : 광주아 00031 등록일자 : 2008년 12월 31일

주소 : [61475] 광주광역시 동구 중앙로 196번길 8 오송빌딩 301호 제보 및 각종문의 : 062-226-5511 FAX : 062-226-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