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10.15(월) 16:11
문화일반 문학/출판 문화화제 전시 공연 영화 연예 특별기고 예술인동정 이슈
2018년 10월 16일(화요일)

<주말&영화>‘'트루스 오어 데어’, 공포 명장면 베스트 3
2018. 05.25(금) 20:57확대축소
5월 4째주 극장가를 노크한 ‘트루스 오어 데어’가 여름 성수기 대목을 노리는 공포 영화 계절이 다가왔음을 알리고 있다. 공개를 앞두고 있는 ‘트루스 오어 데어’가 관객들에게 선사할 땀 샘 자극할 공포 명장면 베스트 3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공포 전문 제작사로 명성을 얻고 있는 블룸하우스의 2018년 첫 번째 프로젝트가 바로 ‘트루스 오어 데어’. 서구 극장가 공개 당시 2017년 최고 공포극 <해피 데스데이>의 오프닝 스코어를 뛰어 넘으며 흥행 신드롬을 예고한 화제작이다.

<트루스 오어 데어>는 무엇을 선택하든 공포가 시작되는 게임 TRUTH OR DARE로 인해 끝을 알 수 없는 결말을 맛볼 수 있는 작품이라는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공포 명장면: 스마일에 둘러싸인 ‘올리비아’ 진실을 말해야 한다!
죽음의 공포 속 반드시 선택해야만 하는 ‘트루스 오어 데어’가 시작됐다!

주인공 ‘올리비아’는 낯선 곳에서 시작된 게임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지만, 일상으로 돌아온 후에도 기이한 현상이 계속 되자 극도의 공포감을 느낀다. 이후 도서관에서 사악한 미소를 띤 '스마일'들에 둘러싸이며 게임을 거부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은 '올리비아'는 친구의 치명적인 비밀을 밝히게 된다.

이 장면의 공포 포인트는 '올리비아'가 게임이 단순한 장난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음과 동시에 친구 사이의 갈등을 교활하게 이용하는 게임의 본모습을 보여준다는 것.
일상이 순식간에 공포로 바뀌면서 본격적으로 게임을 시작하는 이 장면이 <트루스 오어 데어>의 첫 번째 공포 명장면이다.



공포 명장면 2: ‘데어’를 선택한 ‘마키’, 반드시 도전에 성공해야 한다!

두 번째 공포 명장면은 ‘올리비아’에 의해 치명적인 비밀이 공개된 ‘마키’가 ‘올리비아’의 손을 망치로 내려치려고 하는 장면. 아직 게임의 위험성을 알아채지 못한 친구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는 장면으로 ‘올리비아’와 ‘마키’의 대립 구도가 긴장감을 극대화 시킨다.

드디어 차례가 돌아온 ‘마키’는 ‘데어’를 선택하게 되고, ‘올리비아’에게 ‘네 손을 부러뜨리겠다.’고 했던 말을 실행해야 하는 순간을 맞이하게 된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마키’와 친구들과는 달리 게임에 참여하지 않았을 때 다가올 죽음의 공포를 직감한 '올리비아'의 모습에 관객들은 근육이 수축하는 긴장감을 느낄 것이다. 친구의 손을 부러뜨려야만 살 수 있다는 파격적인 전개로 관객들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며 공포감을 증폭 시킨다.


공포 명장면 3: ‘페넬로페’의 공포가 관객에게 그대로 돌아온다!

죽음의 공포 속에서 ‘트루스’와 ‘데어’ 둘 중 어느 것 하나도 선택하기가 쉽지 않자 친구들은 안전한 ‘트루스’만을 선택하기로 한다. 다음 차례가 된 ‘페넬로페’는 약속대로 ‘트루스’를 선택하지만, 갑자기 ‘같은 선택은 세 번 이상 연이어 할 수 없다’는 규칙이 새롭게 등장하며 결국 위험천만한 ‘데어’를 하게 된다. 바로 보드카 한 병을 다 마시면서 지붕 위를 걸어야 하는 것.

어두운 밤, 이미 취해 있던 그녀는 비틀대며 한 걸음 한 걸음 발걸음을 떼고 설상가상으로 지붕 밑에는 뾰족한 철조망이 있어 보는 이들에게 고도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결국, 모든 것은 게임이 결정한다는 충격적인 사실과 함께 위험한 도전을 지켜보는 관객들에게 극강의 공포를 느끼게 한다. 이 장면은 배우가 9m 높이의 지붕 위를 걷는 모습을 직접 촬영해 리얼리티를 더했다는 후문.

이경기<데일리오예스닷컴 발행인>



이경기 위원 mhtong@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메일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영화 주요기사
‘마라' 라이트 아웃’‘더 게스트’ 흥행 열기… 손예진 X 현빈 연기 대결 ‘협상’
추석 극장가, 한국형 블록버스트 흥행 대결 ‘이탈리안 레이스’ 짜릿한 스피드의 감동
여성영화제 자원 활동가 모집 9월 극장가 석권 노리는 ‘물괴’
9월 극장가 공포 영화 열기는 계속 케이퍼 무비 ‘빅 스코어’ 개봉
스페인 공포극 ‘죽음의 리무진’ 개봉 여성영화와 인문학의 만남
최신 포토뉴스

색소포니스트 박수용…

영암출신 정선휘 -…

금노상 보성에서 ‘…

김선미 작가의 박사…

“광주로의 1박…

특집기사 전라도문화수수께끼
통발굴 전남의 마을 1박 2일
인물 해외통신원 리포트
 2018. 10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일 2일 3일 4일 5일
6일 7일 8일 9일 10일
장지환 회화 60년전 ‘시간여행’…
여류작가 전정애 초대전
‘마라' 라이트 아웃’‘더 게스…
정향심 초대전 '공감'
2018 마한 축제 체험행사 듬뿍…
보성 출신 정찬주 작가 ,제 14…
김선미 작가의 박사학위 청구전
색소포니스트 박수용 연주회
왕궈펑 북한사진전 1주일간 연장전…
완도군, tvn 드라마 ‘톱스…
웰빙 라이프
광주-서울 항공요금 4만 1천원으…
한국공항공사(사장 김석기)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과 함께 23일부…
광주-제주 저가항공 신규 운항 시…
호남권 최초 저비용항공사인 티웨이항공이 4일 오전 7시 TW901편을 시작으로 …
인사말 | 회사개요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Copyright ⓒ . 제호 : 문화통. 관리자에게 mhtong@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사단법인 광주문화발전소 발행인 겸 편집인 : 지형원 등록번호 : 광주아 00031 등록일자 : 2008년 12월 31일

주소 : [61475] 광주광역시 동구 중앙로 196번길 8 오송빌딩 301호 제보 및 각종문의 : 062-226-5511 FAX : 062-226-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