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9.22(토) 03:59
문화일반 문학/출판 문화화제 전시 공연 영화 연예 특별기고 예술인동정 이슈
2018년 9월 23일(일요일)

<현동칼럼>“어느 날 운명이 찾아와 묻는다면…
2017. 12.11(월) 16:04확대축소
“어느 날 운명이 찾아와 / 나에게 말을 붙이고 / 내가 네 운명이란다, 그동안 / 내가 마음에 들었니, 라고 묻는다면 / 나는 조용히 그를 끌어안고 / …” ‘시 읽어주는 남자’ 신형철 문학평론가(조선대교수)가 읽어주는 <서시/한강>를 들었다.

광산문예회관이 펼친 신형철 포엠콘서트 ‘시, 재즈로 읽다’에서였다. 소슬한 초겨울, <서시>는 묻는다. “… / 내가 무엇을 사랑하고 / 무엇을 후회했는지 / 무엇을 돌이키려 헛되이 애쓰고 / 끝없이 집착했는지 / 매달리며 / 눈먼 걸인처럼 어루만지며 / 때로는 / 당신을 등지려고 했는지 / … ”

남도에는 시인이 많다. 김영랑(내 마음을 아실이, 북), 박용철(밤기차에 그대를 보내고), 황지우(윤상원, 너를 기다리는 동안), 한강(서시), 이날 신교수는 남도 시인 4명의 시 6개를 이야기하고 사이사이 재즈와 국악을 넣었다. 퓨전 재즈(더블루이어즈), 대금소리(한충은 & Forest)가 시와 만나 어우러진다. 시가 음악을 만나자 의미와 감흥이 더욱 깊어졌다.

왜 시를 읽는가? “심심하고 심심해서 왜 사는지 모르겠을 때 위로받기 위해 …,”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에서 소설가 박완서(1931~2011)가 한 말이다. 박완서는 시를 읽어야 할 때가 많았다. “ 글 쓰다 막힐 때 …, 등 따습고 배불러 정신이 돼지처럼 무디어져 있을 때, 시의 가시에 찔려 정신이 번쩍 나고 싶어…, 나이 드는 게 쓸쓸하고, 죽을 생각을 하면 무서워서 시를 읽는다. … ”

우리도 시를 읽고 싶을 때를 자주 만난다. 외롭고 지쳐 무엇 때문에 사는지 모르겠을 때, 점쟁이라도 찾고 싶을 때다. 스페인까지 가서 한 달여씩 산티아고 길 걷는 사람들 심정이 이해된다. ‘7년 다니던 직장을 그만 두었는데 앞으로 무얼 해야 할지 몰라…, 아픈 남편 위한 기도드리러…, 지금 행복하지 못한 내가 행복하려면 무엇이 필요한지 생각하려고…, 나를 찾기 위해…’ 산티아고 길을 걷는단다.

산티아고 길을 걸으면 행복한 미래가 보일까. ‘부처는 곧 나’라면서 부처를 찾으러 먼 천축까지 가야하나. 틱낫한 스님은 삶에 지쳐 외롭고 불안한 사람들에게 ‘명상걷기’를 하면서 시를 되풀이 외우라고 권한다. 걸을 때, 운전할 때, 밥 먹을 때, 청소할 때, 숨 쉴 때 마다 시를 되풀이 외우라고 했다. 시가 기도문이 된다. 진짜 시 읽기는 역시 기도처럼 입에서 술술 나오는 암송이다.

생각과 말이 행동이 되고 행동이 습관, 운명이 되듯 암송한 시는 운명이 된다. 기도하듯 암송할 시는 어디에 있나? “사람들이란, 특급 열차를 타고 있지만, 무얼 찾아가는지 모르고 있어. 그래서 초조해 가지고 빙글빙글 도는 거야…<어린왕자/생텍쥐페리>” 특급열차 타고 빨리 달리는 게 최선은 아니다. <서시/한강>는 우리에게 ‘어느 날 운명이 찾아올 때 조용히 그를 끌어안고 … 눈물을 흘리며… 눈 먼 걸인처럼 어루만지라…’ 권한다.

‘우리’는 어느 날 운명이 찾아와 ‘무엇을 사랑했는지’ 묻는다면 어찌할 것인가. ‘나무관세음보살’을 하루 수 천 번 씩 외우면서도 막상 걸인관세음보살을 문전에서 내쫓는 게 우리다.

“당신이 마냥 사랑해주시니 기쁘기만 했습니다 언제 내가 이런 사랑을 받으리라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밥도 안 먹고 잠도 안 자고 당신 일만 생각했습니다 … // 하루 종일 나는 당신 생각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나는 당신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이 길은 끝이 있습니까. 죽음 속에 우리는 허리까지 잠겨 있습니다 …”

돌아오는 길에는 시인 이성복의 < 노을 // 거울 >을 암송했다. ‘당신’은 내 운명이다. 추운 겨울 날씨에도 가슴속이 훈훈해진다.

김종남(언론인)

김종남 위원 mhtong@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메일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김종남 칼럼 주요기사
예상치 못한 역에 내려 본적 있는가 태어난 이유를 꼭 알아야 하는 까닭
'늘 그렇게, 푸른 침묵으로 우리를 지켜주소서… 하루하루가 ‘멈추고 싶은 순간’이 된다
왜 오름을 오르나 여행의 별미는 신비한 이름이다
‘인생열차’ 언제 내릴지 알게 되면….“하루 8시간씩 대하소설 읽는다”
줄지어 서서 기다리며 얻은 ‘입맛’ 비행기 좌석과 ‘글쓰기 감옥’이 닮은 이유
최신 포토뉴스

아시아문화전당 추석…

‘다(多)가치 다 …

올추석은 문화예술로…

국립광주박물관, 한…

특집기사 전라도문화수수께끼
통발굴 전남의 마을 1박 2일
인물 해외통신원 리포트
 2018. 9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일 2일 3일 4일 5일
6일 7일 8일 9일 10일
‘다(多)가치 다 같이 다문화 한…
광주비엔날레 기념 우제길 화백의 …
제1회 전국실용·생활음악콩쿠르
"평양에 못갔으니 북한미술이라도 …
2018 원로작가 초대전
딸들에게 버림받은 아버지, 연극…
월출미술인회 회원전 '월출산을 탐…
2018 젊은 안무가 초대전
추석 극장가, 한국형 블록버스트…
제1회 ACC 문화상품 디자인 공…
웰빙 라이프
광주-서울 항공요금 4만 1천원으…
한국공항공사(사장 김석기)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과 함께 23일부…
광주-제주 저가항공 신규 운항 시…
호남권 최초 저비용항공사인 티웨이항공이 4일 오전 7시 TW901편을 시작으로 …
인사말 | 회사개요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Copyright ⓒ . 제호 : 문화통. 관리자에게 mhtong@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사단법인 광주문화발전소 발행인 겸 편집인 : 지형원 등록번호 : 광주아 00031 등록일자 : 2008년 12월 31일

주소 : [61475] 광주광역시 동구 중앙로 196번길 8 오송빌딩 301호 제보 및 각종문의 : 062-226-5511 FAX : 062-226-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