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12.11(화) 17:03
문화일반 문학/출판 문화화제 전시 공연 영화 연예 특별기고 예술인동정 이슈
2018년 12월 11일(화요일)

조성원 작가의 ‘조선의 꽃, 열하일기’

박지원의 '열하일기' 수필로 재구성
2016. 03.24(목) 15:51확대축소
표지
여행기와 수필집 등 십여 권의 저서를 출간한 조성원 작가가 ‘조선의 꽃, 열하일기’를 해드림출판사 기획도서로 출간했다.

연암 박지원의 [열하일기]는‘조선 문학의 꽃’으로 찬사를 받고 있지만 일반 독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책은 아니다. 원전이 한문으로 이뤄진데다 번역본조차도 방대한 분량에 주눅이 든다.

이에 조성원 작가가 연암의 ‘열하일기’를 에세이 영역 속으로 끌어들여, 좀 더 쉽게 흥미를 발산시키고 그의 사색을 호흡하며 감상과 해설을 쓰듯이 엮어 [조선의 꽃, 열하일기]로 재 탄생시켰다.

정조(正祖) 1792년 시작된 '문체반정(文體反正)'이 있었다. 이는 '불온한 문체를 올바른 것으로 되돌려 놓는다.'는 의미를 지녔는데, 왕명에 의해 진행된 이 반정은 일종의 '지적 검열'에 해당한다. 이러한 정치적 소용돌이 와중에서 박지원의 『열하일기』는 '문체반정의 바람을 일으킨 진앙'으로 평가를 받았다. 그리하여 당대의 지식인들에게도 '열렬한 탄사와 저주 어린 비난을 동시에 받은' 박지원의 글들을 모은 문집은 그가 죽은 지 한참 뒤인 1900년이 되어서야 비로소 공식적으로 출간된다.

『열하일기』는 중국을 다녀온 여행기이다. 동시대의 다른 저작물인 연행록(燕行錄)이나 연행기(燕行記) 등은 당시 중국 수도인 '연경(지금의 북경)을 다녀온 기록 '이라는 의미의 제목을 붙이는 것이 보편적이었다. 그러나 이 책에는 특이하게도 『열하일기』라는 다소 이색적인 명칭이 붙어 있다. '열하(熱河)'는 당시 중국 청(淸)나라 황제의 피서지가 있던 곳을 뜻하는 지명이다. 당시 사행단(使行團)을 따라 청나라 수도인 연경을 방문했던 박지원은, 열하로 피서를 떠나있던 청 황제를 만나기 위한 일행들의 예정에도 없던 추가 일정에 동행한다. 그리하여 조선에서부터 청의 수도인 연경(燕京)까지, 그리고 다시 열하까지 여행하면서 그 과정과 견문한 내용을 위주로 『열하일기』를 저술하게 된다.


연암의 [열하일기]는 조선의 르네상스 진앙이며 조선의 심정적 베스트셀러이다. 조성원의 [조선의 꽃, 열하일기]를 통해 독자는 이제라도 꼭 읽어야 할 필요가 있다.

조성원의 [조선의 꽃, 열하일기]에서는 열하를 다녀온 여정 말고도 그의 삶에 대해서도 연암집을 포함시켜 열하일기와 연관을 시켰다. 그간 열하일기와 관련된 책이 번역본 아니면 현장 추적 사진 등을 포한한 형식인데, [조선의 꽃 열하일기]는 문학적 특성이 느껴지도록 다른 연행록과 비교를 하여 다양성을 구비했다. 그의 일신수필에서 비롯하여 수필이란 말이 나온 점을 상기하여 수필적 문체를 시종 사용하여 읽기 쉽게 그려낸 것이다.

『조선의 꽃, 열하일기』에는 박지원의 ‘열하일기’와 함께 무궁무진한 이야기들이 수록되어 있다. 원본에 충실하면서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또한 잘 알려지지 않은 연암 박지원에 대한 이야기가 수록되어 열하일기를 더욱 잘 이해할 수 있다.

가는 곳마다 술에 관한 일화가 끊이지 않았던 연암 박지원, 술꾼들에게는 당연한 것이지만 연암은 술집 간판뿐 아니라 표정까지 하나도 빠트리지 않고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 당연히 그의 글은 조선 술꾼의 취향으로 읽어야 제 맛이다. 천의무봉 재질의 글발에 말술을 마다하지 않는 술발 덕분 그의 글은 더욱 빛이 났다. 그의 글 샘은 주경야취(酒耕夜醉)로부터 발원한다. 술을 마시면 펄펄 날았다. 취할수록 맑아지는 글샘. 신라시대의 후래삼배( 後來三盃: 三盞一去) 주령구(酒令具)가 후세에 이르러 이렇게 번창할 줄 누가 알았던가. 날로 진화하는 술꾼의 역사, 술꾼들은 그 시대와 다를 바 없이 오늘도 변함없이 오늘을 술로 푼다. 갖은 고초 속에서도 술꾼의 전통은 날로 유려하기만 한 것이다.

한편 조성원 작가는 현재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며 한국수필로 등단하여 한국문인협회와 한국수필가협회 회원, 격월간 순수문예지 『그린에세이』 편집위원으로 활동한다.

에세이집 『아내는 밥이다』(2013년 한국문화예술위 창작지원 도서), 『신라 천년의 자취소리』(2014년 세종도서) ,『고구려 9백 년의 자취소리』(이상 해드림출판사) 외 6권의 책이 있다.

문학저널 창작문학상과 소운문학상, 인산기행수필문학상을 수상하였고, 2013년 한국문화예술위 아르코창작지원금을 받았으며『신라 천년의 자취소리』가 2014년 세종도서로 선정되었다. 660쪽 18,000원

문의: 02-2612-5552

박원지 기자 mhtong@hanmail.net        박원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메일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새로나온책 주요기사
마풀과 ‘조승연의 비법영어’ 출시유배인 928명 총망라『호남유배인 기초목록』
고민정 아나의 삶과 사랑 '당신이라는 바람에 내…36명의 대중음악가 삶과 노래 '대중음악 열전'
‘광주 역사문화자원 100’상・하…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
‘에어비앤비로 여행하기: 아시아편 한 달에 한…동서양 그림에 담긴 그 시대와 사랑이야기
조성원 작가의 ‘조선의 꽃, 열하일기’80~90년대 대중가수 열전 '청춘의 노래'들
최신 포토뉴스

월드뮤직그룹 공명 …

'어쩌면 별들이 너…

제1회 경렴정 학술…

티벳 명상음악회

제 19회 신세계미…

특집기사 전라도문화수수께끼
통발굴 전남의 마을 1박 2일
인물 해외통신원 리포트
 2018. 12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일 2일 3일 4일 5일
6일 7일 8일 9일 10일
그런, 당신들은?
전라도 정도 1,000년 기념 학…
제 19회 신세계미술제 대상 이정…
제1회 경렴정 학술대회 성료
‘트와일라잇’출신배우들, 12월 …
국립나주박물관 트리 점등식
티벳 명상음악회
'어쩌면 별들이 너에게' 음악회
월드뮤직그룹 공명 콘서트 ‘놀자’…
웰빙 라이프
광주-서울 항공요금 4만 1천원으…
한국공항공사(사장 김석기)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과 함께 23일부…
광주-제주 저가항공 신규 운항 시…
호남권 최초 저비용항공사인 티웨이항공이 4일 오전 7시 TW901편을 시작으로 …
인사말 | 회사개요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Copyright ⓒ . 제호 : 문화통. 관리자에게 mhtong@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사단법인 광주문화발전소 발행인 겸 편집인 : 지형원 등록번호 : 광주아 00031 등록일자 : 2008년 12월 31일

주소 : [61475] 광주광역시 동구 중앙로 196번길 8 오송빌딩 301호 제보 및 각종문의 : 062-226-5511 FAX : 062-226-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