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 어린이 문화원 전시공간 골드위너 상 수상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공간 및 건축부문
2021. 02.18(목) 14:36확대축소
인간과 자연의 조화, 계단식 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어린이문화원 상설 전시체험 공간이 세계적인 권위의 디자인상을 잇달아 받으면서 어린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주는 아시아문화전당의 경쟁력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직무대리 박태영)과 아시아문화원(ACI, 원장 이기표)은 어린이문화원의 상설 전시체험 공간인‘인간과 자연의 조화, 계단식 논’이‘2021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Asia Design Prize)’공간 및 건축 부문 골드위너(GOLD WINNER)를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인간과 자연의 조화, 계단식 논’은 세계문화유산인 필리핀 코르딜레라스 계단식 논과 이푸가오족의 삶과 문화를 소개하는 전시다. 계단식 논 구조를 이용한 생동감 넘치는 디자인과 아시아성을 담은 체험 콘텐츠 구축이 심사위원회의 높은 평가를 받아 전 세계 36개국에서 출품한 작품 중 상위 3%의 우수 작품에 주어지는 골드위너(GOLD WINNER)를 받았다.

어린이가 계단식 논 체험물을 직접 만져보고 조작하면서 자연스럽게 계단식 논의 형성과정과 농사체험을 할 수 있도록 전시를 꾸몄다. 실물 체험 외에도 영상 애니메이션과 상호작용 미디어 체험을 통해 아이들이 전시에 한층 더 쉽게 다가설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했다.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ICHCAP), 한국교육방송공사(EBS)와 함께 공동 기획, 제작한 다큐멘터리인‘위대한 유산 동남아시아 3부작’중‘이푸가오, 고산에 꽃핀 농경문화’를 기초자료로 활용했다. ACC의 콘텐츠를 교류·조사연구·아카이브·창제작·유통에 이르기까지 선순환 구조로 보여주는 사례다.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국제적인 디자인상으로 손꼽힌다. 유명 산업디자이너‘카림 라시드’가 심사위원장을 맡고 디자인 명문 대학 교수 등이 심사에 참여한다. 9개국 45명의 심사위원이 평가를 진행해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에 앞서‘인간과 자연의 조화, 계단식 논’은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본상을 지난해 수상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박태영 전당장 직무대리는“이번 수상을 계기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창의적 사고와 문화다양성 교육을 강화하겠다”면서“2020년 개편한 지식과 문명 영역을 비롯하여 체험중심의 전시 공간을 순차적으로 개편해 ACC가 국제적인 어린이 대표 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원지 기자 mhtong@hanmail.net        박원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문화통] 홈페이지(http://www.mtong.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mtong.kr